울산 수협 및 어업인 단체, 울산 해상풍력 개발사 5곳과 상생협력 협약(MOU) 체결

사진 설명 : (왼쪽부터) 톨게 나켄(Torgeir Nakken) 에퀴노르 반딧불이 에너지 프로젝트 총괄, 조나단 스핑크(Jonathan Spink) CIP 해울이해상풍력발전 대표, 박장호 한국부유식풍력(KF Wind) 사업총괄 겸 울산부유식해상풍력발전협의회 회장, 양권열 바다에너지 전무 겸 귀신고래해상풍력 프로젝트 울산사무소장, 이윤철 울산상공회의소 회장, 오시환 울산수산업협동조합 겸 울산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어업인 대책 위원회 대표위원장, 주영규 문무바람 대표, 마커스 토르 (Marcus Thor) 문무바람 주주사 헥시콘(Hexicon AB) CEO, 박수만 대책위공동위원장

  • 울산수협 및 울산부유식해상풍력발전어업인대책위원회, 울산부유식해상풍력 5개 개발사와 상생협약 협약서 체결
  • 주민수용성 확보 포함한 상생협력모델 개발
  • 해상풍력 청정에너지 생산을 향한 신속한 개발과 기간 최소화 위한 협력 강화
  • 상생협의를 위한 지역협의회 구성과 운영

울산 앞바다에서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를 개발하고 있는 5개 개발사와 울산 어업인 단체, 울산수산협동조합이 상생협약을 체결하면서 세계 최대 규모의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단지 건설에 속도가 붙게 됐다.

울산 부유식해상풍력 발전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5개 개발사와 울산부유식해상풍력발전어업인대책위원회, 울산수산업협동조합이 23일 울산상공회의소에서 울산부유식해상풍력 발전사업 상생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23일 체결된 상생협약으로 울산부유식해상풍력발전어업인대책위(이하 대책위)와 울산수산업협동조합(이하 울산수협)은 투자개발사들이 해상풍력 발전단지 개발에 속도를 낼 수 있도록 육상 및 해상 측량, 인허가 취득, 주민수용성 확보, 건설, 운영, 유지보수 등 전과정에 걸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상생협의를 위한 지역협의회 구성과 운영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무엇보다 주민수용성 확보 등을 위한 상생협력모델을 개발해 상생을 공고히 하는데도 모두가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전문성과 객관성이 확보되는 수산전문기관이나 어업피해조사기관에 의뢰해 어업인들을 포함한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또한, 어업인을 대상으로 하는 상생프로그램 개발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상생협약으로 울산수협은 울산부유식해상풍력 발전사업의 성공을 위해 투자개발사들과 대책위 간 협의와 조정 과정에서 적극적인 조정 역할을 할 예정이며, 앞으로도 다른 어민단체들의 이익도 적극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다.

대책위 오시환 대표위원장은 “그 동안 우리 어업인들은 사분 오열되어 갈등의 골이 깊어질 대로 깊어져 있던 상황이였으나, 이번 상생협약 체결로 분열된 어업인들을 다시 하나로 모을 수 있는 발판이 마련되었다고 생각한다. 향후 어업인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여 상생 프로그램에 반영함으로써, 실질적으로 어업인들과 함께 번영할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윤철 울산상공회의소 회장은 “대책위와 울산수협은 이해관계자 의견수렴을 위해 노력하고, 개발사업자는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여, 부유식해상풍력산업이 지역 경제에 안착하고, 울산이 에너지 전환의 중심지로 거듭나기를 바란다.”며 축사를 전했다.

현재 울산부유식해상풍력발전협의회 회장으로 활동 중인 박장호 한국부유식풍력 사업총괄은 “이번 상생협약 체결로 지역사회와 상생협력모델을 만들어내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울산부유식해상풍력 발전사업이 대한민국의 탄소중립 목표 실현에 크게 기여하고, 수출기업들에게 안정적인 재생에너지를 공급함으로써 국가 산업 경쟁력 강화에 일조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울산부유식해상풍력 발전사업은 울산 동쪽 약 60~100km 해역에 위치한 대한민국의 배타적 경제수역에서 총 설비 용량 최대 6GW급으로 추진되고 있다. 작년 4월, 5개 프로젝트 개발사는 보다 원활한 협력을 위해 울산 부유식해상풍력발전 협의회를 출범했으며, 울산상공회의소에 특별회원으로 가입하였다. 이 사업에는 에퀴노르 및 반딧불이에너지, 오션윈즈 및 메인스트림 리뉴어블 파워 한국부유식풍력·이스트블루파워, CIP 및 해울이해상풍력발전 1,2,3, 바다에너지 및 귀신고래 해상풍력발전 1,2,3호, 문무바람 주식회사 등이 참여하고 있다. 에너지 전환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기업들이며, 안전성과 효율성이 입증된 사업자들이란 평가를 받고 있다.

전기신문, 한국 해상풍력 개발 역량과 진정성 갖춘 진성사업자로 에퀴노르 평가

사진 설명 : 에퀴노르가 개발중인 울산 반딧불이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기 조감도. / 제공=에퀴노르 본 내용은 전기신문의 관점으로 ...
Read More →

에퀴노르, 2023년 4분기 실적 및 연례 보고서 발표

2023년 에너지 안보에 기여하며 생산량 2.1% 확대 견조한 현금흐름 달성, 재생에너지 포함한 에너지 공급 다변화, 탄소배출 저감 ...
Read More →

에퀴노르 2023 세무 보고서

2022년 에퀴노르의 총 세무 기여액은 492억 달러에 달하였으며, 이는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의 고안하고 불안정한 에너지 시장 연도였다. ...
Read More →